글번호
823745

기증유물 특별전 <기증, 문화유산의 가치를 나누다> 전시 안내

작성일
2022.07.23
수정일
2022.09.24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86


기증(寄贈)선사하여 맡긴다는 뜻으로 내가 가진 것을 남에게 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나에게 필요없는 것을 주는 것이 아니라, 나에게도 필요한 것이지만 다른 누군가에게 더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대가 없이 주는 것입니다. 그것은 누군가에게 생명이 되기도 하고 희망이 되기도 하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삶의 일부분이 되기도 합니다. 기증이 뜻깊고 의미있는 것은 바로 이처럼 주는 이의 마음받는 이의 활용이 더 나은 미래로 이어지는 데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전남대학교의 70년 역사에서 박물관으로 기증된 문화유산을 총망라하여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지역민의 구국교육(救國敎育) 염원으로 개교한 전남대학교에서 박물관 설립을 쏘아올린 첫 시작은 바로 기증이었습니다. 최상채 초대총장의 기증품을 모태로 설립된 박물관은 65년 동안 총 68회의 기증을 받았습니다. 교내 구성원으로는 최상채 초대총장을 시작(1957.04.01.)으로 19명이 188, 지역민으로는 신동옥 님을 시작(1957.06.07.)으로 43명이 2,191점을 기증해주셨습니다. 소중한 문화유산을 박물관에 기증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 민족의 유구한 역사가 담겨있는 문화유산을 기증해주신 분들은 개인 소유물을 현재의 우리뿐 아니라 미래의 후손과 함께 그 가치를 나누기 위해 손을 내밀어 주셨습니다.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이 함께 쌓아주신 기증이라는 고귀한 마음이 문화로 소통되어 우리 사회에 시원한 한줄기 바람(風)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문화유산의 가치를 나누고픈 기증자의 바람이 전시를 통해 현재뿐 아니라 미래에까지 숨결로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227

전남대학교박물관장 정금희



여기를 누르시면 온라인 전시 관람 영상으로 이동합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